홈  즐겨찾기추가  
  편집 04.19 (금) 09 : 13 전체뉴스 14,870
 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광고안내  고객센터  기사제보
 
 
전체보기
경제뉴스 100대기업/상장기업 중소기업뉴스 글로벌포커스 연구/특집 일반뉴스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전시관
 기사제보 기자신청 정기구독신청
 
 
 
 
 
‘영화관에 에어드레서가 왜?’…가전과 문화의 특별한 만남
2019.01.02 23:25 입력

‘영화관에 에어드레서가 왜?’…가전과 문화의 특별한 만남

 

 

 

 

 

‘영화관에 에어드레서가 왜?’…가전과 문화의 특별한 만남 

 


[기업전문 코그뉴스] 지난 19일, 서울 용산에 위치한 CGV 영화관에서 수상한 움직임이 포착됐다. 식사를 마친 영화 관람객들이 극장에 들어가기 전, 입고 온 코트를 벗어 누군가에게 건넸다. 영화가 끝난 후, 우르르 몰려나와 맡겼던 자신의 코트를 되찾아 가는 사람들. 자세히 보니, 단순히 코트를 ‘보관’만 해주는 서비스가 아니었다. 맡겼던 옷이 영화를 보는 동안 삼성 에어드레서에서 말끔하게 관리되어 돌아온 것. 문화공간에서 가전제품을 체험해볼 수 있는 이색 서비스로 사람들의 발길을 잡았던 현장을 뉴스룸이 찾았다.

 

 

문화플랫폼 속 가전 이색 체험 현장…제품 강점도 ‘쏙쏙’

‘영화관에 에어드레서가 왜?’…가전과 문화의 특별한 만남

CGV 씨네드 쉐프(CGV CINE de CHEF) 용산점에서 영화 관람을 끝낸 방문객이 자신의 옷을 찾아가고 있는 모습. 하루 평균 4~500명이 에어드레서를 통해 의류를 관리받고 있다

 

영화관에서의 에어드레서 코트룸 서비스를 비롯해 최근 삼성전자는 매장 안에서만 둘러볼 수 있었던 가전제품을 ‘문화’와 접목, 소비자를 찾아가는 특별한 제품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좋아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찾아 즐기는 밀레니얼 세대의 눈높이에 맞춰, 공연·요리·패션 등 다양한 문화 공간 안에서 삼성의 제품을 자연스럽게 사용해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 것. 문화플랫폼 안에서 가전을 만나는 색다른 체험을 통해 제품을 즐겁게 알게 되고, 충분히 사용해 볼 수 있어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영화관에 에어드레서가 왜?’…가전과 문화의 특별한 만남
▲12월 11일 ‘더 굿 셰프(The Good Chefs)’ 행사에서 임기학 셰프가 방문객들에게 생선 요리를 선보였다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KBS 신관 쿠킹 스튜디오에서는 11월 24일부터 12월 28일까지 약 한 달간 총 12회에 걸쳐 신창호, 데이비드리, 왕육성, 임기학, 에드워드 권, 유현수, 박효남 셰프 등 정상급 셰프들의 디너 코스 요리를 즐길 수 있는 ‘더 굿 셰프(The Good Chefs)’가 진행됐다.

 

‘영화관에 에어드레서가 왜?’…가전과 문화의 특별한 만남
▲ ‘더 굿 셰프(The Good Chefs)’ 행사에서 쿠킹쇼를 집중해서 지켜보는 사람들

 

방문객들은 셰프들이 패밀리허브와 인덕션, 콤팩트 오븐 등 삼성의 셰프컬렉션을 활용해 만든 음식을 즐기며, 눈과 입이 모두 즐거운 경험을 할 수 있었다. 쿠킹쇼에 이어 진행된 미니 다큐멘터리 상영과 푸드 토크쇼에서 단순히 음식을 즐기는 것만이 아닌, 셰프의 음식에 대한 철학과 요리 세계를 경험할 수 있어 방문한 이들의 호평을 끌어냈다. 입소문을 타면서 ‘더 굿 셰프’에는 지난 12월 3일부터 27일까지 1만 1천 명이 삼성닷컴을 통해 응모하며, 약 270: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히 갈라 디너에 입장할 때, 고급 레스토랑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에어드레서 코트룸 서비스까지 운영해 큰 인기를 얻었다.

 

‘영화관에 에어드레서가 왜?’…가전과 문화의 특별한 만남
▲영화가 시작되기 전, 관람객들이 에어드레서 코트룸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영화관에서 진행된 ‘에어드레서 코트룸’도 마찬가지. CGV 씨네드쉐프(CGV CINE de CHEF) 용산·압구정·센텀시티에서 영화와 식사를 하며 ‘에어드레서’로 외투를 관리받을 수 있는 ‘씨네 디너’ 초청 이벤트에는 약 4만5천 명이 응모하는 등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1월 13일까지 이어지는 CGV 씨네드쉐프에서는 ‘씨네 디너’ 이벤트 외에도, 방문객을 대상으로 상시 ‘코트룸 서비스’가 진행된다.

 

상시로 운영되는 코트룸 서비스의 경우, 처음엔 ‘코트를 맡겨야 하나’ 고민했던 방문객들도 적지 않았다고. 하지만 영화 관람 후, 마치 드라이클리닝을 받은 것 같이 깨끗해져서 돌아온 코트에 만족했다는 후기가 이어지며 서비스를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에어드레서로 관리받으니 더욱 특별한 하루가 됐어요”

 

‘영화관에 에어드레서가 왜?’…가전과 문화의 특별한 만남

직접 체험한 고객들의 반응도 뜨겁다. CGV 씨네드쉐프 용산점을 찾은 김영현 씨<위 사진 오른쪽>는 “딸과 시간을 보내기 위해 영화관에 왔는데, 생각지도 못한 서비스까지 받게 되어 더욱 특별한 하루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딸인 정미라 씨<위 사진 왼쪽>는 “겨울엔 겉옷 부피가 커 보관이 불편한데 보관을 물론 관리까지 해줘서 편리했다”며 “특히 코트는 옷에 밴 냄새 제거가 힘든데, 관리받고 나니 상쾌한 향이 나서 기분까지 좋아졌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영화관에 에어드레서가 왜?’…가전과 문화의 특별한 만남
▲식사를 즐기는 동안 입고 온 의류를 케어 받은 김성애·정인숙·박정희·박경숙 씨

 

평소 에어드레서가 궁금했지만 판매 매장에서는 시간·공간적 한계 때문에 체험할 수 없었다는 김성애 씨는 “별도의 시간을 들일 필요 없이, 이곳에 찾아 식사를 즐기는 것만으로도 에어드레서의 성능을 확인할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또, 박경숙 씨는 “옷을 보관해주는 서비스인 줄 알았는데, 미세먼지까지 제거해줘서 더욱 대우받는 느낌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영화관에 에어드레서가 왜?’…가전과 문화의 특별한 만남
‘영화관에 에어드레서가 왜?’…가전과 문화의 특별한 만남

 

‘더 굿 셰프’ 행사에 참여했던 방송인 일리야 씨는 “음식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물론, 푸드 토크쇼, 다큐멘터리 관람 등 요리에 대한 다양한 문화를 한데 접할 수 있어 유익한 시간이었다”며 “연말에 이런 이색적인 행사에 함께 할 수 있어 특별한 추억이 된 것 같다고”고 말했다. 러시아 유튜버 민경하 씨는 “유명한 셰프님의 요리 시연을 직접 볼 수 있어 즐거웠다”며 “참석자들의 코트를 보관해 주는 에어드레서의 전문 케어 덕분에 코트가 마치 새것이 된 느낌”이란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문화 공간 속에 스며들어, 사람들에게 색다른 즐거움과 기억을 전하고 있는 삼성전자의 ‘이색 체험 행사’.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패션, 음식 공연, 여행 등 다양한 문화 플랫폼과 접목한 이벤트를 연중 이어나갈 예정이다.

 

‘영화관에 에어드레서가 왜?’…가전과 문화의 특별한 만남

 

 

 

 

 

 

 

 

 

‘영화관에 에어드레서가 왜?’…가전과 문화의 특별한 만남 

 



아세위 sds9988@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저작권자 © 코그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크게보기작게보기프린트메일보내기스크랩
‘영화관에 에어드레서가 왜?’…가전과 문화의 특별한 만남
트위터페이스북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밴드 네이버블로그
2019.01.02 23:25 입력


아세위 sds9988@hanmail.net
< 저작권자 © 코그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웃는얼굴
의견쓰기
아이디 비밀번호 확인
화제의 포토
이전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신규 구매자에게 기어VR 어댑터 무료 제공
  • 이랜드월드 로엠,
  • 이랜드월드 에블린, 썸을 부르는 란제리
  • 현대모비스, 우수협력사·대리점 수박 8000통 전달
  • CJ제일제당, 유통기간 경과 소스 포함된 ‘비비고 곤드레나물
  • 삼성전자, ‘냉장고의 엔진’ 컴프레서 누적 생산량 2억대 돌파
  • 현대자동차
 고객문자상담서비스
연락처
성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