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즐겨찾기추가  
  편집 09.26 (목) 11 : 10 전체뉴스 16,526
 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광고안내  고객센터  기사제보
 
 
전체보기
경제뉴스 100대기업/상장기업 중소기업뉴스 글로벌포커스 연구/특집 일반뉴스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전시관
 기사제보 기자신청 정기구독신청
 
 
 
 
 
아마존, 2021년까지 항공기 70대 도입 계획
2019.06.21 15:38 입력

아마존, 2021년까지 항공기 70대 도입 계획


[기업전문 코그뉴스]  페덱스(Fedex)가 이달 초부터 항공화물 서비스에서 아마존을 덤핑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아마존이 자체 항공 운송망인 아마존 항공(Amazon Air)확대를 발표했다. 아마존은 GE 캐피털 항공 서비스(GE Capital Aviation Services, GECAS)로부터 보잉 737-800 화물기 15대를 추가로 임대한다고 밝혔다. 이 항공기는 아마존 항공 네트워크에 있는 20개 이상의 미국 항공 게이트웨이서 비행을 시작할 것이다. 

 

이와 함께 아마존은 2019년 포트워스 얼라이언스 공항(Fort Worth Alliance Airport), 윌밍턴 에어 파크(Wilmington Air Park), 시카고 록퍼드 국제공항(Chicago Rockford International Airport) 등 항공시설을 추가로 개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시내티/북 켄터키 국제공항(Cincinnati/Northern Kentucky International Airport)의 메인 에어 허브는 2021년에 문을 연다. 

 

리차드 그리너(Richard Greener) GECAS 카고 수석 부사장은 성명을 통해 “아마존 에어의 전용 항공망을 지원하게 되어 영광”이며 “737-800 화물선의 성능은 앞으로 수년간 고객에게 신뢰할 수 있고 지역적인 배송을 제공할 수 있는 아마존의 능력을 더욱 높일 것”이라고 전했다. 

 

당시 프라임 에어(Prime Air)로 불렸던 아마존 항공(Amazon Air)네트워크는 아마존의 전자상거래 제공 속도를 가속화한다는 이념 아래 2016년 처음 출범했다. 그러나 수년 동안, 페덱스(Fedex)와 같은 경쟁은 항공화물 서비스 뿐만 아니라 지상 수송 로봇이나 드론 같은 새로운 운송 서비스 분야에서도 가열되었다. 

 

지난해 말 아마존은 10대의 항공기를 추가로 도입하면서 아마존 항공에 대한 추가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오늘날, 아마존은 2021년까지 최소 70대의 항공기를 추가로 도입할 계획을 밝혔다. 

 

또한 아마존은 항공 네트워크에 수백만 달러를 투자한 덕분에 수천 개의 미국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주장했다. 

 

데이브 클라크(Dave Clark), 아마존 월드와이드 운영 수석 부사장은 “이 새로운 항공기는 프라임 프리 원데이 프로그램에 대한 투자를 기반으로 아마존 항공에 추가 용량을 창출할 전망이다. 우리는 2021년까지 아마존 항공에 대한 투자를 계속하여 최소 70대의 항공기를 추가로 도입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발표했다. 

 

아마존의 이 소식은 월마트가 자체적인 당일 배송 서비스를 발표하도록 자극했다. 한편, Target은 최근 자사 웹사이트에 당일 배송 서비스인 Shipt를 통해 통합 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 

 

아마존은 당일 배송이 가능한 자체 상품 아이템을 이미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함으로써 경쟁업체들에게 여전히 이 분야에서 시장을 주도하고 있음을 상기시키고 있다. 

 

아마존은 또한 새 사업 분야로 상품 배송 인력을 추가하기 위해 배송 서비스 파트너 프로그램(Delivery Service Partner Program)을 도입할 전망이다. 

 

또한 언급되지는 않았지만, 아마존은 iOS를 위한 새로운 아마존 플렉스 앱(Amazon Flex app)을 출시했다. 이 앱은 지난 12일 앱스토어에서 사용자들에게 첫 선을 보였다. 

 

 

 

IT전문 번역기자 다니엘

 

 

 

 

 

 

아마존, 2021년까지 항공기 70대 도입 계획

 

 

 

 

Amazon expands air cargo fleet with 15 more planes, will have 70 planes by 2021

 

 

Following news from earlier this month that FedEx was dumping Amazon from its air cargo service, Amazon this morning announced the expansion of its own air delivery network, Amazon Air. The retailer says it’s leasing an additional 15 Boeing 737-800 cargo aircraft from partner GE Capital Aviation Services (GECAS). These will join the five Boeing 737-800’s already leased from GECAS, announced earlier this year. The aircraft will fly out of more than 20 U.S. air gateways in the Amazon Air network.

 

In addition, Amazon says it will open more air facilities in 2019, including at Fort Worth Alliance Airport, Wilmington Air Park and Chicago Rockford International Airport. Meanwhile, the main Air Hub at the Cincinnati/Northern Kentucky International Airport will open in 2021.

 

“We’re delighted to support Amazon Air’s dedicated air network,” said Richard Greener, GECAS Cargo’s senior vice president, in a statement. “The capability of the 737-800 freighter will further Amazon’s ability to provide reliable and regional delivery to its customers for years to come.”

 

The Amazon Air network, then called Prime Air, was first launched in 2016, with the goal of speeding up Amazon’s e-commerce deliveries, particularly for its Prime members. But over the years, the competition with partners-slash-rivals like FedEx have heated up — and not only on air cargo, but also in newer areas like ground delivery robots and drones.

 

At the end of last year, Amazon announced more aircraft additions for Amazon Air, bumping the network from 40 planes to 50. Today, it says it’s on track to reach 70 planes by 2021, thanks to this new expansion.

 

The company also claims to have created thousands of U.S. jobs thanks to Amazon’s investment of millions into its air network.

 

“These new aircraft create additional capacity for Amazon Air, building on the investment in our Prime Free One-Day program,” said Dave Clark, senior vice president of Worldwide Operations at Amazon, in an announcement. “By 2021, Amazon Air will have a portfolio of 70 aircraft flying in our dedicated air network.”

 

These investments around delivery logistics come at a time when Amazon says it’s trying to speed up Prime from two days to just one. The news prompted Walmart to announce a next-day shipping service of its own. Target, meanwhile, recently launched an integrated same-day shipping service on its website, powered by its same-day service, Shipt.

 

Amazon responded by noting it already has more than 10 million items available for one-day shipping today — reminding rivals that it’s still leading the market on this front.

 

Amazon also took the time today to highlight other areas where it’s investing in supply chain initiatives, including its Delivery Service Partner program, which helps people (including Amazon employees) start their own Amazon delivery business; plus Amazon’s crowdsourced package delivery workforce, Flex; and its dedicated network of more than 10,000 trailers to increase Amazon’s own trucking capacity.

 

Though not mentioned, Amazon also just rolled out a new Amazon Flex app for iOS. Launched on the App Store on June 12, the app lets individuals sign-up and be vetted to become an Amazon Flex contractor right from their iPhone. 

 

 

 

출처 TC(Techcrunch)

 

 

 

 

 

 

아마존, 2021년까지 항공기 70대 도입 계획
 



기자 다니엘 asdf88951@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저작권자 © KOGNEWS.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크게보기작게보기프린트메일보내기스크랩
아마존, 2021년까지 항공기 70대 도입 계획
트위터페이스북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밴드 네이버블로그
2019.06.21 15:38 입력


기자 다니엘 asdf88951@naver.com
< 저작권자 © KOGNEWS.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웃는얼굴
의견쓰기
아이디 비밀번호 확인
화제의 포토
이전
  • 페이스북 메신저, 데스크탑 버전 개발중
  • 삼성, 갤럭시 노트9 실버, 블랙 모델 미국 출시
  • YouTube, 오큘러스 고(Ocolumus Go) 전용 앱 출시 예정
  • 페이스북은 지금 스토리 형식 플랫폼을 지배하는 중
  • 마이크로소프트, Xbox One 키보드 및 마우스 지원 발표
  • Fujifilm, 세계 최초 미러리스 카메라용 F/1 렌즈 선보여
  • 알리바바, Space Egg라는 호텔용 로봇 포터 제작
  • Nomad의 최신 무선 충전기, 동시에 2대의 스마트 폰 충전 가능
동영상뉴스
이전다음
인기 뉴스
뉴스
종합
  • 등록된 뉴스가 없습니다.
  • 등록된 뉴스가 없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
뉴스
종합
  • 등록된 뉴스가 없습니다.
  • 등록된 뉴스가 없습니다.
 고객문자상담서비스
연락처
성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