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즐겨찾기추가  
  편집 06.19 (수) 14 : 43 전체뉴스 15,766
 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광고안내  고객센터  기사제보
 
 
전체보기
경제뉴스 100대기업/상장기업 중소기업뉴스 글로벌포커스 연구/특집 일반뉴스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전시관
 기사제보 기자신청 정기구독신청
 
 
 
 
 
대한변리사회, 기술심리관 좌석 원위치 촉구
2019.06.12 01:30 입력
대한변리사회, 기술심리관 좌석 원위치 촉구

[기업전문 코그뉴스] 대한변리사회(회장 오세중, 이하 변리사회)는 10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 측근의 불만 제기로 기술심리관 좌석이 내려간 것에 대해 좌석을 원위치하고 기술심리관의 역할을 확대해 줄 것을 촉구했다.

지난 5월 마지막 주에 열린 사법농단 사태로 기소된 법관들의 재판에서 기술심리관의 좌석이 증인석 위치로 내려간 과정이 보도된 데 따른 것이다.

변리사회는 기술심리관 좌석이 기존 판사 옆자리에서 증인석 위치로 내려간 것은 기술심리관의 지위와 역할 축소로 상징되어 특허법원이 특허 사건에서 기술적 전문성을 경시하는 것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변리사회는 특허법원 심리가 법원 단계의 유일한 사실심으로서 그 중요성을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으며, 사법농단으로 떨어진 기술심리관의 자리를 원위치시키고 역할을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2일 국내 한 언론매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이었던 김영재·박채윤 부부가 ‘시술용 실 삽입장치’와 관련해 다른 의료기기업체와 특허 분쟁을 벌이던 중, 특허청에서 파견 나온 기술심리관이 판사와 나란히 앉아 재판을 진행하는 등 공정성에 문제가 있다고 박 전 대통령에게 고충을 토로했으며, 이는 당시 우병우 민정수석비서관과 곽병훈 법무비서관을 거쳐 법원행정처에 대한 지시로 이어졌다’고 보도했다.

기술심리관 제도는 1998년 특허법원 설립과 함께 도입됐으며 독일의 기술 판사 제도와 일본의 기술조사관 제도의 중간적 성격을 띠고 있다. 기술심리관은 특허 사건 등에서 기술내용을 파악하여 기술설명서를 작성해 재판부에 기술내용을 설명하고 사건의 기술적·전문적 사항에 대한 자문이나 의견서를 제출할 수 있다.

한편 대한변리사회(KPAA, The Korea Patent Attorneys Association)는 변리사법 제9조에 따라 대한민국 변리사를 회원으로 설립된 법정단체이다.  

아세위 sds9988@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저작권자 © 코그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크게보기작게보기프린트메일보내기스크랩
대한변리사회, 기술심리관 좌석 원위치 촉구
트위터페이스북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밴드 네이버블로그
2019.06.12 01:30 입력


아세위 sds9988@hanmail.net
< 저작권자 © 코그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웃는얼굴
의견쓰기
아이디 비밀번호 확인
화제의 포토
이전
  • 빅밸류, 국내 첫 글로벌 핀테크 박람회에서 우수 핀테크 기업 ‘성장상’ 수상
  • 중국 사천성 경제문화 교류 방문단, BKF 2019 상반기 대규모 수출상당회 참석
  • LG디스플레이, 美 SID서 OLED 기술력 인정받아 최고상 2관왕 등극
  • SKT 매장, ‘브롤스타즈’ 5G 격투장으로 변신
  • 수원시에 꼭 필요한 정책들 알차게 배웠다
  • 이낙연 국무총리 청주 오창산단 ㈜에코프로 방문
  • 대학캠퍼스, 배움터에서 일터와 삶터 있는 혁신성장 요람으로
  • KOTRA, 베이징 ‘2019 중국 엔젤산업 대전’ 첫 개최… 국내 46개사 참가
동영상뉴스
이전다음
 고객문자상담서비스
연락처
성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