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즐겨찾기추가  
  편집 06.19 (수) 14 : 43 전체뉴스 15,766
 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광고안내  고객센터  기사제보
 
 
전체보기
경제뉴스 100대기업/상장기업 중소기업뉴스 글로벌포커스 연구/특집 일반뉴스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전시관
 기사제보 기자신청 정기구독신청
 
 
 
 
 
SK텔레콤·서울시, 5G·AI로 완전자율주행 시대 앞당긴다
2019.05.23 16:25 입력
SK텔레콤·서울시, 5G·AI로 완전자율주행 시대 앞당긴다


[기업전문 코그뉴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과 서울시(시장 박원순)가 서울 시내버스·택시를 5G 기반 대중교통으로 진화시킨다.


SK텔레콤 최일규 B2B사업단장과 서울시 고홍석 도시교통실장은 23일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사옥에서 ‘자율주행 시대를 위한 정밀도로지도 기술 개발 및 실증 협약’을 체결했다.


양측은 시내버스·택시 1700대에 5G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를 장착해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실증 사업 구간의 HD맵 실시간 업데이트 기술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바탕으로 도로시설물 관리시스템과 교통안전서비스 개발 등에도 나설 계획이다.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사업이란 5G네트워크, 차량-사물 간 양방향 통신(V2X) 등 자율주행, 커넥티드카 등 미래 교통시대에 필요한 핵심 인프라를 서울 시내 주요 도로에 구축하는 사업으로 SK텔레콤은 1월 C-ITS 사업을 수주해 5G 인프라 구축 등을 수행하고 있다.


HD맵(고정밀지도)이란 차선 정보, 도로 경사도, 속도 제한, 노면 상태 등 모든 공간 정보를 담아 센티미터(cm) 수준의 정확도로 제공하는 고정밀 지도로 대표적인 자율주행 핵심 인프라이다.


이번 협약으로 서울은 대중교통 분야에 5G 기술을 적용하는 세계 첫 도시가 될 예정이다. 해외의 경우 싱가포르가 이르면 2020년부터 시내버스 등에 자율주행 기술 등을 도입한 5G 기반 버스를 도입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서울 시내버스·택시 1700대에 5G ADAS 장착해 더 안전하고 빠르게


5G ADAS를 장착한 버스와 택시 1700대는 하반기부터 자율주행 시험장이 아닌 서울 시내 일반 도로를 달리게 된다. SK텔레콤과 서울시는 우선 세종대로, 강남대로, 남산1·2호 터널, 신촌로 등 서울 주요 도로를 아우르는 C-ITS 실증구간 121.4km를 달리는 버스 1600대와 일반 택시 100대에 5G ADAS를 설치한다. 양측은 향후 ADAS 설치 규모를 5000대로 확대해 서울 전역의 도로교통정보를 업데이트 할 예정이다.


5G ADAS는 차선 이탈 방지 경보, 전방 추돌 방지 기능 등을 갖춰 운전자의 안전 운전을 돕는 시스템이다. 미국연방교통안전위원회(NTBS) 분석에 따르면 ADAS를 장착한 차량은 93.7%의 사망 사고를 예방할 수 있어 시민들이 보다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5G ADAS를 장착한 버스는 차량-사물 간 양방향 통신(V2X, Vehicle to Everything)이 가능해 이전보다 효율적이고 빠른 차량 운행이 기대된다. 기존 시내버스는 GPS를 활용해 위치 정보를 제공하는 수준이었지만 5G ADAS를 장착한 버스는 차량 간 통신(V2V), 차량과 인프라 간 통신(V2I) 등 도로 위 다양한 요소들과 통신할 수 있게 된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C-ITS 전 구간에 자율주행에 최적화된 5G 인프라 구축을 하반기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ADAS로 수집한 도로교통 정보 AI가 분석하고 5G로 실시간 업데이트


양측은 1700대의 버스와 택시가 수집한 도로교통 정보를 5G·AI·클라우드·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초정밀 네비게이션 개발 △도로 등 교통시설물 관리 자동화 △교통정보 빅데이터 분석 △C-ITS 고도화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우선 표지판, 도로 표시, 공사 정보, 포트홀(pot hole) 등 총 124종으로 분류된 방대한 도로교통 정보는 5G ADAS의 비전 센서가 수집하게 된다. 수집된 정보는 AI가 분석해 5G 네트워크를 통해 실시간으로 HD맵에 반영된다.


비전 센서(Vision Censor)란 주행 중인 차량 주변에 있는 사물의 크기, 형태 등 시각 정보를 수집하고 처리하는 센서를 말한다.


실시간 업데이트 기술 덕분에 HD맵 업데이트에 드는 비용과 시간이 대폭 절감된다. 지금까지는 HD맵 구축과 업데이트를 전용 차량으로만 진행해 변화한 공간정보가 있더라도 즉시 업데이트가 어려웠다.

 


◇자율주행 인프라 개방으로 산학연과 자율주행 생태계 조성


SK텔레콤과 서울시는 5G ADAS로 수집한 정보와 HD맵 등 자율주행 인프라를 관련 업계에 개방해 자율주행 생태계 조성에도 힘을 모은다. SK텔레콤은 관련 정보를 HD맵 기술 개발 및 고도화에 활용하고 서울시는 국토교통부와 협의해 자율주행 관련 벤처 기업, 학계 등 필요한 기관에 배포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최일규 B2B사업단장은 “커넥티드카는 막대한 데이터를 생성하는 만큼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이 가능한 5G 네트워크가 필수”라며 “SK텔레콤은 5G와 ADAS를 결합해 서울을 ‘5G 모빌리티 허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고홍석 도시교통실장은 “실시간 HD맵 업데이트 기술은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스마트 모빌리티 등 신산업의 초석”이라며 “SKT와 협력을 강화해 서울이 미래교통 시대에도 세계 도시를 선도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아세위 sds9988@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저작권자 © 코그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크게보기작게보기프린트메일보내기스크랩
SK텔레콤·서울시, 5G·AI로 완전자율주행 시대 앞당긴다
트위터페이스북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밴드 네이버블로그
2019.05.23 16:25 입력


아세위 sds9988@hanmail.net
< 저작권자 © 코그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웃는얼굴
의견쓰기
아이디 비밀번호 확인
화제의 포토
이전
  • 빅밸류, 국내 첫 글로벌 핀테크 박람회에서 우수 핀테크 기업 ‘성장상’ 수상
  • 중국 사천성 경제문화 교류 방문단, BKF 2019 상반기 대규모 수출상당회 참석
  • LG디스플레이, 美 SID서 OLED 기술력 인정받아 최고상 2관왕 등극
  • SKT 매장, ‘브롤스타즈’ 5G 격투장으로 변신
  • 수원시에 꼭 필요한 정책들 알차게 배웠다
  • 이낙연 국무총리 청주 오창산단 ㈜에코프로 방문
  • 대학캠퍼스, 배움터에서 일터와 삶터 있는 혁신성장 요람으로
  • KOTRA, 베이징 ‘2019 중국 엔젤산업 대전’ 첫 개최… 국내 46개사 참가
동영상뉴스
이전다음
 고객문자상담서비스
연락처
성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