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즐겨찾기추가  
  편집 08.21 (수) 11 : 14 전체뉴스 16,524
 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광고안내  고객센터  기사제보
 
 
전체보기
경제뉴스 100대기업/상장기업 중소기업뉴스 글로벌포커스 연구/특집 일반뉴스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전시관
 기사제보 기자신청 정기구독신청
 
 
 
 
 
대기업 60%가 적용하는 '포괄임금제'…'대다수 사무직'
2019.02.11 17:34 입력
대기업 60%가 적용하는 '포괄임금제'…'대다수 사무직'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제공

[기업전문 코그뉴스] 국내 주요 대기업의 절반 이상이 포괄임금제를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이 11일 2017년 매출액 상위 600대 기업을 조사한 결과 195개 응답기업 중 113개사(57.9%)가 포괄임금제를 도입했다. 82개사(42.1%)는 포괄임금제를 도입하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포괄임급제란 연장·야간근로 등 시간외근로 등에 대한 수당을 급여에 포함해 일괄지급하는 임금제도를 말한다. 추가 근무수당을 집계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수당을 급여에 미리 포함하는 형태다.

일반 사무직이 94.7%(107개사)로 가장 많았고 영업직(63.7%), 연구개발직(61.1%), 비서직(35.4%), 운전직(29.2%)이 뒤를 이었다. 포괄임금제에 포함되는 임금항목은 연장근로 수당(95.6%), 휴일근로 수당(44.2%), 야간근로 수당(32.7%) 등으로 조사됐다.

기업들이 포괄임금제를 도입하는 이유로는 근로시간 산정이 어려워서라는 응답이 60.2% 가장 많았다. 이밖에도 임금계산의 편의를 위해서(43.4%), 기업 관행에 따라서(25.7%), 연장근로 또는 휴일근로가 상시적으로 예정되어 있어서(23.0%) 등이 있었다.

 

 

 

 

 

 

 

대기업 60%가 적용하는 '포괄임금제'…'대다수 사무직' 



강태훈 기자 aggressive36@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저작권자 © KOGNEWS.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크게보기작게보기프린트메일보내기스크랩
대기업 60%가 적용하는 '포괄임금제'…'대다수 사무직'
트위터페이스북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밴드 네이버블로그
2019.02.11 17:34 입력


강태훈 기자 aggressive36@naver.com
< 저작권자 © KOGNEWS.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웃는얼굴
의견쓰기
아이디 비밀번호 확인
화제의 포토
이전
  • 빅밸류, 국내 첫 글로벌 핀테크 박람회에서 우수 핀테크 기업 ‘성장상’ 수상
  • 중국 사천성 경제문화 교류 방문단, BKF 2019 상반기 대규모 수출상당회 참석
  • LG디스플레이, 美 SID서 OLED 기술력 인정받아 최고상 2관왕 등극
  • SKT 매장, ‘브롤스타즈’ 5G 격투장으로 변신
  • 수원시에 꼭 필요한 정책들 알차게 배웠다
  • 이낙연 국무총리 청주 오창산단 ㈜에코프로 방문
  • 대학캠퍼스, 배움터에서 일터와 삶터 있는 혁신성장 요람으로
  • KOTRA, 베이징 ‘2019 중국 엔젤산업 대전’ 첫 개최… 국내 46개사 참가
동영상뉴스
이전다음
 고객문자상담서비스
연락처
성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