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즐겨찾기추가  
  편집 04.26 (금) 22 : 10 전체뉴스 14,946
 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광고안내  고객센터  기사제보
 
 
전체보기
경제뉴스 100대기업/상장기업 중소기업뉴스 글로벌포커스 연구/특집 일반뉴스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전시관
 기사제보 기자신청 정기구독신청
 
 
 
 
 
국내기업 4곳 중 1곳 "올해 구조조정 예정"
2019.02.07 13:49 입력
국내기업 4곳 중 1곳 올해 구조조정 예정
▲자료제공 = 사람인

[기업전문 코그뉴스] 연초부터 회사 자금사정과 인건비 상승 등을 이유로 구조조정 한파가 몰아치고 있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에이치알은 7일 국내 기업 910개사를 대상으로 '인력 구조조정 계획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 중 26.6%가 "구조조정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구조조정을 시행하려는 이유로는 '회사 사정이 어려워서'(53.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건비가 상승해서'를 꼽은 응답도 45.5%에 달했다. '올해 경기가 안 좋을 것 같아서'(40.5%), '기업 경쟁력을 개선하기 위해서'(21.9%), '조직에 긴장감을 부여하기 위해서'(8.7%)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구조조정 대상으로는 "근무태도가 불성실한 직원'(52.3%)을 1순위로 꼽았다. '개인 실적이 부진한 직원'(18.2%), '고연봉을 받고 있는 직원'(7%) 등이 이어졌다. '비정규직 직원'(3.2%) 등도 구조조정 대상으로 거론됐다.

예상하는 구조조정 시기는 올해 1분기가 67.4%로 가장 많았다. 이어 '2분기'(22.3%), '3분기'(5.8%), '4분기'(4.5%) 순이었다. 

구조조정 방식으로는 주로 '권고사직'(54.1%)이 많았고, '정리해고'(18.6%), '희망퇴직/명예퇴직'(18.2%) 등도 있었다. 

부서인원 대비 구조조정 비율이 가장 높은 부서로는 '제조/생산'(33.5%)이 1위를 차지했다. '서비스'(20.2%), '인사/총무'(12.4%), '영업/영업관리'(11.2%), '기획/전략'(4.1%) 순으로 이어졌다.

반면 구조조정을 시행하지 않겠다는 기업(668개사)은 그 이유로 '불필요한 인력이 없어서'(52.4%, 복수응답), '미래 성장을 저해시킬 수 있어서'(21.4%), '신규채용을 중단해서'(15.1%), '임금 동결 또는 삭감으로 대신해서'(11.7%), '직원들의 충성도가 낮아질 수 있어서'(9.4%) 등을 들었다. 

이들은 인건비 절감을 위해 인력 구조조정 대신 ‘신규 채용 중단’(57.1%, 복수응답), '임금 동결'(41%), '임금피크제 도입'(9%)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기업 4곳 중 1곳 올해 구조조정 예정 



강태훈 기자 aggressive36@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저작권자 © KOGNEWS.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크게보기작게보기프린트메일보내기스크랩
국내기업 4곳 중 1곳 "올해 구조조정 예정"
트위터페이스북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밴드 네이버블로그
2019.02.07 13:49 입력


강태훈 기자 aggressive36@naver.com
< 저작권자 © KOGNEWS.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웃는얼굴
의견쓰기
아이디 비밀번호 확인
화제의 포토
이전
  • 코카-콜라,
  • 한국조폐공사, 무궁화 기념메달 출시 21일부터 예약 실시
  • 광복절 기념 SNS에 태극기 건 스타트업
  • 네이버지도, 독도 지역 최신 풍경 담았다
  • 하이트진로, 광복절 두꺼비 왕관 에디션 출시
  • 스타벅스, 광복72주년 기념
  • 한국후지제록스, 고객 초청 세미나
  • CU, 독립운동 사적지 표기한
동영상뉴스
이전다음
 고객문자상담서비스
연락처
성 함